2020.09.03

2020 부산비엔날레 프리뷰 : 부산..

2020년의 하반기로 접어든 현재, 올 한 해는 많은 계획들이 연기되기도 하고 취소되기도 하며 예측할 수 없는 해로 우리에게 자리매김했다.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비엔날레라는 행사는 오랜 기간동안 세계 여러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 호흡을 맞추며 준비해야 하는 대규모 행사이지만, 팬데믹으로 인하여 국가 간 이동이 한동한, 혹은 기약할 수 없는 오랜 기간동안 자유롭지 않게 된 지금 이 시대에 우리로 하여금 새로운 고민거리를 던져 주었다. 일일이 언급할 수 없는 여러 어려움들을 극복하며 준비해온 2020 부산비엔날레가 개막을 앞두고 있다. 이번 부산 비엔날레는 덴마크 출신의 전시 감독인 야콥 파브리시우스(Jacob Fabricius)의 기획으로 '열 장의 이야기와 다섯 편의 시'라는 서사적인 제목으로 오픈한다. 비엔날레라는 행사가 시각 예술을 기반으로 하며 타 장르와 자유롭게 협업해오는 종합 예술의 장이지만, 특히 이번 부산비엔날레는 시각 예술과 문학, 음악이 어느 때보다 서로 조화롭게 상호작용하며 전시의 축을 이루고 있다. 더아트로는 2020 부산비엔날레의 프리뷰로, 전시 감독인 야콥 파브리시우스와 2020 부산비엔날레 큐레토리얼 어드바이저인 김성우, 전시팀장 이설희의 대담을 준비했다. 김성우의 진행으로 야콥 파브리시우스 감독의 흥미로운 전시 방법론, 그가 생각하는 부산의 지역성과 지금 시대의 비엔날레의 동시대성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물리적으로 부산에 올 수 없는 독자들이 이번 프리뷰를 통해 부산 비엔날레에 대하여 한 층 더 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

by 김성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