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핵, 예술의 근원과 폭발력 (2)

이승조(1941~90)는 한국 기하학적 추상회화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그는 앵포르멜의 ‘뜨거운 추상’에 뒤이어 출현한 ‘차가운 추상’을 ‘동시대의 양식’으로 삼았다. 일생 동안 기하학적 추상의 자기화에 몰입해 이 방면에 일가를 이뤘다. 이승조는 붓자국이 넘실대는 회화적(painterly) 조형에서 완전히 벗어나 명료한 선적(linear) 조형으로 일관했다. 그 활동 무대는 ‘오리진’과 AG 동인이었다. 그에게는 ‘파이프 화가’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승조 예술의 요체는 ‘핵(核, nucleus)’이다. 자신이 마주한 혼란스러운 한국 사회에서 새로운 미술의 중흥을 위해 핵이 갖고 있는 근원성과 폭발적 에너지에 주목했다. 명료한 형태와 원색으로 순수 조형 질서를 강조한 초기 양식을 거쳐, 파이프 형상의 반복과 변주로 2차원의 평면성과 3차원의 착시가 기묘하게 공존하는 <핵>에 천착했다. 이승조의 작고 30주기를 맞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에서 대규모 회고전 <도열하는 기둥>(7. 1~10. 4)이 열리고 있다. 원기둥 형상의 모티프가 되었던 1968년작 <핵 10>을 비롯해 말년의 대작까지 총 90여 점이 대거 출품되었다. 필자 최정주는 한국 모노크롬회화, 옵아트의 환영적 효과와의 관계에서 논의되어왔던 이승조 예술의 비평 스펙트럼을 넓혀, 당대 서구 전위적 미술과 담론의 직간접적 체험이 그의 회화 양식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다. 특히 그가 현상학적 개념을 도입해 ‘보는 것의 문제’를 두고 어떻게 재현과 추상의 이분법을 벗어나 회화의 자율성을 획득했으며, ‘근원적이고도 순수한 회화 공간’에 도달했는지 추적한다. 논고에 이어 이승조의 생애를 회고하는 아카이브를 싣는다. 그가 국내외 미술계를 종횡무진하며 기성의 질서를 뛰어넘어 시대를 앞서가는 예술가로 거듭날 수 있었는지, 그 시간을 불러낸다.

by 최정주